[뉴스토마토 박현준 기자] 휴대폰 판매점들이 단말기완전자급제 추진에 반대하며 SK텔레콤 판매 거부에 돌입한다.

한국이동통신판매점협회(이하 판매점협회)는 오는 17일부터 18일까지 이틀간 SK텔레콤 요금제 판매를 거부할 계획이다.

일부 판매점들은 이미 매장에 SK텔레콤 판매를 거부한다는 내용의 문구를 부착했다.

판매점협회는 유통망 종사자들에 대한 대책 없이 SK텔레콤이 단말기완전자급제 도입을 추진하고 있다고 보고 있다.

홍기성 판매점협회장은 15일 "SK텔레콤이 6만 유통망 종사자들의 생계에 대한 대책은 없는 상황에서 단말기완전자급제를 추진하고 있다"며 "SK텔레콤은 유통망에 대한 대책과 단말기완전자급제 운영방안을 제시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일부 휴대폰 판매점들이 매장에 부착한 SK텔레콤 판매 거부 문구. 사진/한국이동통신판매점협회 판매점협회와 전국이동통신집단상권연합회는 오는 20일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방송통신위원회, 더불어민주당에 탄원서를 제출할 예정이다.

홍 회장은 "최근 국정감사에서 일부 의원이 SK텔레콤의 자료를 인용해 높은 통신비의 원인이 이통사들이 지급하는 판매장려금(리베이트)인것처럼 지적했다"며 "이는 사실이 아니며 탄원서를 통해 정부와 국회에 유통망의 정확한 현재 상황을 알릴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에 대해 SK텔레콤은 공식 입장을 내지 않았다.

지난 10일 열린 과학기술정보통신부 국정감사에서 변재일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지난해 이통3사가 유통망에 지급한 판매장려금이 약 4조원"이라며 "매장 수를 4분의 1로 줄이면 그만큼 재원을 확보해 통신비 인하에 쓸 수 있다"고 주장했다.

유영민 과기정통부 장관은 국감에서 "기본적으로 단말기자급제로 가야한다고 보고 있다"며 "유통망 종사자들까지 고려해 종합적으로 검토할 것"이라고 말했다.

박현준 기자 pama8@etomat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