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0대 기업 女임원 첫 200명 돌파/ 5년새 倍 늘었지만 전체 3.2% 불과국내 100대 기업의 여성임원이 올해 처음 200명을 넘어섰다.

최근 5년 사이 2배 수준으로 늘어난 결과이지만 여전히 전체 임원의 5%에도 못 미쳐 ‘유리천장’은 여전하다는 지적도 나온다.

기업정보 분석업체인 한국CXO연구소는 매출 기준 100대 기업이 제출한 반기 보고서의 임원 현황을 분석한 결과 오너가 출신과 사외이사를 제외한 여성임원이 모두 216명으로 집계됐다고 15일 밝혔다.

이는 전체 임원 수(6843명)의 3.2%에 해당하는 수준으로 2016년 조사 때(2.2%)보다 1%포인트 높아졌다.

100대 기업 여성임원은 2004년 첫 조사 당시 13명에 불과했으나 2006년 22명, 2010년 51명에 이어 2013년에 114명으로 처음 100명을 돌파한 뒤 2016년 150명으로 늘어났다.

여성임원을 단 한 명이라도 보유한 기업은 55곳으로 해당 조사 이후 처음 절반을 넘었다.

기업별로는 삼성전자가 올해 57명(전체 임원의 5.5%)으로 가장 많은 여성임원을 보유했다.

아모레퍼시픽이 14명으로 그 뒤를 이었고 롯데쇼핑·CJ제일제당(각 10명), 삼성SDS(9명), KT(8명), SK텔레콤(7명) 등의 순이었다.

전체 임원 숫자가 30명이 넘는 100대 기업 가운데 여성임원 비율이 가장 높은 곳은 아모레퍼시픽으로, 임원 75명 중 14명(18.7%)이 여성이었다.

엘지생활건강(15.8%)과 CJ제일제당(12.2%), 삼성SDS(10.5%) 등도 10%를 넘었다.

오일선 소장은 "대기업 최고경영자(CEO)를 중심으로 여성임원의 역할과 필요성에 대한 공감대가 형성되고 2013년 말부터 상장사 정기보고서에 임원 성별을 표기하도록 하면서 여성임원이 빠르게 늘어났다"고 분석했다.

그러면서 "100대 기업의 임원 상당수는 현장직과 엔지니어 등 이공계 출신인 만큼 ‘여성임원 500명 시대’를 맞으려면 능력 위주의 인사와 함께 이공계 출신 임원 증가가 필수적"이라고 덧붙였다.

정지혜 기자 wisdom@segy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