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솔라(28)가 CLPGA(중국여자프로골프) 정규투어에서 우승했다.

13일 중국 샤먼의 오리엔트GC에서 열린 미쓰비시 헤비인더스트리오리엔트 마스터즈 최종라운드 이솔라는 2언더파 70타를 쳐 최종합계 7언더파 209타(72-67-70)로 대만의 황칭(22)을 2타차 공동 2위(5언더파 211타)로 따돌리고 정상에 올랐다.

우승상금은 12만 위안(약 2000만원). 지난해 드림투어 상금왕 출신으로 KLPGA(한국여자프로골프) 투어에서 활약하는 이솔라는 올 시즌 정규투어 22개 대회에 출전, 하이원리조트 여자오픈(8월) 공동 12위, 제11회 롯데렌터카 여자오픈(4월) 공동 14위를 기록했다.

현재 JLPGA(일본여자프로골프) 투어 1차 QT(퀄리파잉 토너먼트)를 통과, 내년부터 일본 무대에서도 활동 계획을 갖고 있다.

이솔라는 "최종라운드 1, 2번홀 보기로 우승이 멀어지는 듯 했지만 끝까지 자기 플레이만하자는 마음으로 경기를 풀어나가면서 2타를 줄여 뜻하지 않게 우승컵을 품에 안았다.이번 우승을 통해 자신감을 갖고 이번 주부터 시작되는 국내투어 3개 대회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사진제공=넥스트스포츠 문정호 기자|karam@thegolftimes.co.kr < 저작권자 ⓒ 골프타임즈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