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통 사람처럼 사는게 꿈”영화 ‘영웅본색’ 등으로 1980년대 홍콩 누아르 영화 전성시대를 이끌었던 홍콩 톱스타 주윤발(저우룬파·周潤發·63·사진)이 전 재산인 56억홍콩달러(약 8100억원)를 기부하겠다고 밝혔다.

15일 홍콩 언론에 따르면 주윤발은 최근 영화 홍보차 대만 타이베이를 방문해 팬들을 만나 이 같이 말했다.

지난 2010년부터 "세상을 떠난 뒤 재산의 99%를 사회에 기부하겠다"고 한 자신의 약속을 재확인한 것이다.

주윤발은 이 자리에서 검소한 생활이 자신에게 주는 긍정적인 효과에 대해서도 밝혔다.

한 달 용돈으로 800홍콩달러(약 12만원)를 쓰고, 교통수단으로 버스를 이용한다고 밝힌 그는 "인생에서 가장 힘든 것은 많은 돈을 버는 것이 아니라 평화롭고 평온한 태도로 사는 것"이라며 "내 꿈은 행복해지는 것이고 보통 사람이 되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희경 기자 hjhk38@segy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