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우각시별’ 이동건이 날카로운 승부사의 면모를 보여주며 극에 활력을 더하고 있다.

SBS 월화드라마 ‘여우각시별’에서 이동건이 이제훈을 향해 발톱을 드러내기 시작했다. 서인우(이동건 분)는 과거 형제였던 이수연(이제훈 분)을 경계하며 그의 비밀을 알아내기 위해 은밀하게 움직이고 있다.

지난 15일 방송된 ‘여우각시별’에서는 비행기 사고로 분주한 인천공항의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이 상황에서도 서인우는 누구보다 침착하게 상황을 정리해갔다. 또한 비행기에 탑승한 엄마를 걱정하는 한여름(채수빈 분)이 엄마의 상태를 체크할 수 있도록 도움을 주는 등 의외의 모습을 보여줬다. 급박한 상황에서도 순간의 감정선을 놓치지 않는 연기 디테일이 캐릭터에 입체감을 높인 것.

반면 서인우는 보안팀장인 최무자(이성욱 분)에게 이수연(이제훈 분)의 장애 사실과 보행 보조물에 대한 정보를 캐기도 했다. 뿐만 아니라 양서군(김지수 분)에게도 이수연과 얽힌 과거를 모두 밝히며 이수연을 T2로 데려온 이유를 돌직구로 물어봐 시청자까지 긴장하게 만들었다.

이날 방송에서 이동건은 걱정하는 동료 직원을 생각하는 서인우의 인간적인 면모와 자신이 원하는 것을 위해서는 정면승부도 서슴지 않는 냉정함을 한 번에 보여줬다. 평소 친절한 운영기획팀장의 모습이 아닌 이제훈 주변을 압박하는 이동건의 날카로운 연기는 캐릭터를 더욱 입체감 있게 만들었다. 또한 이동건이 이제훈을 향한 속내를 본격적으로 드러내기 시작해 시청률 상승에 견인차 역할을 톡톡히 해내고 있다.

한편 서인우의 물음에 양서군이 어떤 대답을 할지 기대를 모으고 있는 ‘여우각시별’은 16일 밤 10시 SBS에서 방송된다.



디지털이슈팀 유병철 기자 onlinenews@wowtv.co.kr

No1. 경제/증권방송 보며 채팅하기 [유튜브][페이스북]
대한민국 재테크 총집결 [한국경제TV 사이트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