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0 도를 웃도는 더운 나라 발리. 조코 위도도 인도네시아 대통령은 각국의 경제수장들이 모인 이곳에서 " 겨울이 오고 있다 (Winter is coming)" 고 말했다 . 1 년 내내 30 도 정도의 여름만 경험할 것 같은 그가 ' 겨울 ' 이야기를 꺼내든 이유에 글로벌 경제리더들은 귀를 기울였다 . 그는 " 지금 세계 경제는 각자의 왕좌 ( 세계경제의 패권 ) 를 차지하기 위해 서로 경쟁들을 하고 있다 " 며 " 금융의 취약성 · 무역긴장 등 겨울 (winter) 이 오고 있어 공동으로 대응해야 하는데 , 우리는 오히려 이렇게 싸우고 있다 " 고 우려했다 . 지난 12 일 국제통화기금 (IMF)· 세계은행 (WB) 연차총회 개막연설에서 조코 위도도 인도네시아 대통령이 꺼낸 겨울이야기는 각국의 글로벌 리더들에게 공감을 이끌어 냈다 . 최근 글로벌 경제상황을 미국 드라마 ' 왕좌의 게임 ' 에 비유한 사례가 적절했다는 판단에서다 . 실제 올해 열린 IMF 연차총회는 글로벌 경제 리더들에게 다른 때보다 더 특별한 해로 인식됐다 . 글로벌 금융위기 10 년을 맞아 2008 년보다는 나아졌지만 여전히 남아있는 문제들이 수두룩하기 때문이다 . 특히 10 년 전에는 글로벌 금융위기를 극복하기 위한 국제공조가 큰 역할을 했다면 지금은 무역마찰 등 경쟁이 극화돼 갈등을 조장하고 있는 상황이다 . 이 기간동안 한국 대표로 참석한 김동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도 발리에서 ' 겨울 ' 에 대비할 채비 마련에 분주했다 . 환율보고서 , 자동차 관세 문제 등 국제이슈와 맞물린 한국경제 위기 방어를 위해 주요국 경제 리더들을 만나고 또 만났다 . 김 부총리는 특히 스티븐 므누친 미국재무장관 면담에 공을 들였다 . 취임 후 7 번째 만난 자리에서 그는 " 편하고 , 솔직하고 , 허심탄회하게 대화했다 " 고 전했다 . 특히 곧 발표될 환율 보고서에서 환율조작국 지정이 되지 않게 하기 위해 애썼다 . 아직 결과가 나오지 않았지만 므누친 장관에게 " 입장을 충분히 반영하겠다 " 는 우호적인 답변을 들었다고 한 만큼 그의 경제외교는 성공한 것으로 보인다 . 여기에 부총리는 다른 어떤 때보다 가장 강력하게 자동차 관세 문제를 피력했다 . 국제무대에서 ' 상당한 교감 ' 이 전해지도록 애쓰고 또 애쓴 것이다 . 이처럼 최근 부총리의 행보를 보면 다른 나라의 경제수장과 자주 소통하는 모양새다 . 김 부총리는 그들과 ' 친하다 ' 라는 말도 자주한다 . 이말은 경제외교에서 우위를 선점하기 위해 많은 노력을 하고 있다는 방증일 것이다 . 언제 어떤 겨울이 불어닥칠지 모를 살벌한 국제사회다 . 발리에서처럼 부총리가 다른 국제무대에서도 더 많은 경제 리더들과 교감하면서 우리나라의 경제실리를 챙기길 희망한다 . 김하늬 정경부 기자(hani4879@etomat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