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포 지역 인터넷 맘 카페서 신상이 공개된 30대 어린이집 교사가 극단적 선택한 것을 두고 '마녀사냥'이라는 지적이 나왔다.

15일 경기 김포경찰서에 따르면 13일 오전 2시50분께 경기도 김포의 한 아파트 앞에서 어린이집 보육교사 A씨가 쓰러져 숨져 있는 것을 주민이 발견해 119에 신고했다.

경찰은 엘리베이터 폐쇄회로(CC)TV 등을 확인한 결과, 타살의 증거가 없다며 A씨가 극단적인 선택을 했다고 봤다.

A씨 옆에는 '내가 다 짊어지고 갈 테니 여기서 마무리됐으면 좋겠다'며 '어린이집과 교사들에게 피해가 가지 않도록 해 달라. 미안하다'는 내용의 글이 발견됐다.

이는 이달 11일 자신이 일하는 인천의 한 어린이집 나들이 행사 때 원생 1명을 밀치는 등 학대한 혐의로 경찰에 신고된 상황을 언급한 것으로 보인다.

A씨와 원생의 부모가 원만하게 해결하는 과정에서 인천과 김포 지역 인터넷 맘 카페에 A씨의 실명과 사진이 공개됐고, 비난 댓글이 이어졌다.

이에 A씨가 마녀사냥을 견디지 못하고 극단적인 선택을 한것이 아니냐는 주장이 제기됐다.

A씨와 함께 일한 동료는 "내가 직접 본 것이 아닌 들은 것, 또는 사실관계가 명확히 확인되지 않은 일은 제발 글과 댓글을 달 때 신중해 달라"면서 "무심코 던진 돌에 개구리가 죽을 수도 있다"고 남겼다.

청와대 국민 청원 게시판에도 맘카페 처벌 및 숨진 A씨의 억울함을 풀어달라는 글이 올라와 공감을 얻고 있다.

한 청원자는 "개인정보까지 유출되며 신상털기까지 서슴없이 하고 있는 몰지각한 범법행위를 처벌해 달라"고 했다.

또한 "너무 하고 싶은 말이 많지만, 우리 보육교사는 하고 싶은 말이 있어도 참아야 한다.지켜주지 못해 미안하다.더 이상 이 같은 억울한 죽음이 없길 바란다"면서 보육교사의 인권 보호를 요구하는 목소리도 나왔다.

경찰 관계자는 "맘카페에 올라온 당시 A씨와 관련된 글들에 대해 수사하고 정보통신망 이용 촉진 및 정보보호 등에 관한 법률상 명예훼손에 해당하는 지 여부를 검토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이번 소식으로 정신적 고통이 느껴지거나 우울감이 가중된다면 자살예방전화 1577-0199, 복지부 희망의 전화 129, 생명의 전화 1588-9191, 청소년 전화 1388 등에 도움을 요청하면 된다.

한누리 온라인 뉴스 기자 han62@segy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