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가 스타벅스, 환경부, 자원순환사회연대와 길거리 '1회용 컵 전용수거함'을 시범 설치합니다.
서울시는 연말까지 종로구, 용산구, 도봉구, 동작구 등에 전용수거함 17개소를 설치한다고 밝혔습니다.
시는 전용수거함을 관리하고, 스타벅스는 전용수거함을 제작, 보수하는 방식입니다.
또 환경부는 '1회용 컵 없는 길거리' 만들기를 정책적으로 지원하고, 자원순환사회연대는 소비자 홍보활동을 전개합니다.
한편 시는 16일 종로타워 광장에서 '1회용 컵 전용수거함 설치 시범사업' 기념행사를 개최합니다.
이날 기념행사에서는 스타벅스가 테이크아웃 시 제공하는 일반매장용, 리저브 매장용 1회용 컵 모양과 똑같은 전용수거함이 설치됩니다.
행사장을 찾아 환경보호 서약에 동참한 시민에게는 다회용 컵과 친환경 커피찌꺼기로 제작한 꽃화분 키트를 선착순으로 증정합니다.
황보연 서울시 기후환경본부장은 "환경보호와 자원낭비를 막기 위해 1회용 컵 대신 다회용 컵과 텀블러를 사용하기를 바란다"고 말했습니다.
이지효기자 jhlee@wowtv.co.kr

No1. 경제/증권방송 보며 채팅하기 [유튜브][페이스북]
대한민국 재테크 총집결 [한국경제TV 사이트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