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돌 출신 이종격투기 파이터 이대원(사진)이 경기에서 40초 만에 승리를 거둔 뒤 개그맨 윤형빈과 방송인 줄리엔 강에게 도전장을 내밀어 주목을 받고 있다.

지난 15일 서울 신도림 테크노마트 그랜드볼룸에서 열린 '엔젤스파이팅 07' 페더급 입식전에서 아이돌 그룹 '베네핏'의 이대원이 이재혁을 상대로 승리를 거뒀다.

이날 이대원은 1라운드 40초 만에 KO승을 거뒀다.

그는 경기 시작 후 바로 선제 타격을 가했으며 점차 이재혁을 코너로 몰았다.

이대원의 로우킥과 니킥 연속 공격에 이재혁은 1분도 되지않아 무너졌다.

이대원은 경기 후 인터뷰에서 "다음에는 강한 외국 선수와도 싸워보고 싶다"고 했으며 "연예인 중에는 파이터로 유명한 윤형빈과 최고의 체격을 자랑하는 줄리엔 강과도 붙고싶다"며 강한 자신감을 드러냈다.

이대원은 이번 승리로 6연승을 기록하며 엔젤스파이팅을 대표하는 파이터로 자리잡았다.

'아이돌 파이터', '격투돌'이라는 수식어가 붙는 그는 지난해 11월 열린 엔젤스파이팅 05에서 일본인 선수 켄지를 누르고 엔젤스파이팅 최초로 연예인 챔피언에 이름을 올린 바 있다.

한편 이대원은 대전료 전액을 난치병 환자를 위해 기부하며 나눔 활동에도 앞장서고 있어 누리꾼들로부터 호평을 받고 있다.

김용준 온라인 뉴스 기자 james1090@segye.com사진=이대원 인스타그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