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월드=이혜진 기자] “심장 박동이 빨라질 정도로 가슴이 뛰었던 작품이다.” 탄탄한 연기력과 매력을 겸비한 배우 김혜수가 스크린으로 돌아온다.

영화 ‘국가부도의 날’(최국희 감독)에서 고군분투하는 한국은행의 경제 전문가로 분한 것. 국가 부도까지 남은 시간은 일주일, 위기를 막으려는 사람과 위기에 베팅하는 사람, 그리고 회사와 가족을 지키려는 평범한 사람까지. ‘국가부도의 날’은 1997년 IMF 위기 속 서로 다른 선택을 했던 사람들의 이야기를 그린 작품이다.

김혜수, 유아인, 허준호, 조우진의 조합은 물론 세계적인 배우 뱅상 카셀의 첫 한국 영화 출연으로 일찌감치 기대를 모으고 있다.

김혜수는 극중 전문성과 확고한 신념을 지닌 한국은행 통화정책팀장 ‘한시현’ 역할을 맡았다.

한시현은 모두가 경제에 대해 낙관적인 전망을 이야기할 때 정확한 수치와 데이터를 통해 국가 부도의 위기를 가장 먼저 예견하고 대책을 세운 유일한 인물이다.

위기를 돌파하기 위한 최선을 방법을 고민하며 위기의 직격탄을 맞을 국민을 누구보다 생각하는 캐릭터이기도 하다.

김혜수는 한시현을 향한 애정을 숨기지 않았다.

“처음 시나리오를 읽었을 때 심장 박동이 빨라질 정도로 가슴이 뛰는 느낌이었다”고 운을 뗀 김혜수는 “한시현 같은 사람이 좀 더 많았다면 ‘과연 우리가 그런 불행을 겪었을까’라는 생각이 들었다”고 전했다.

김혜수는 전문용어로 가득한 방대한 분량의 대사부터 영어 연기까지 완벽하게 소화해내며 독보적이고 주체적인 여성 캐릭터 한시현을 완성하는데 심혈을 기울였다.

주변에선 호평 일색이다.

특히 최국희 감독은 김혜수에 대해 “존경스러울 정도로 노력하는 배우”라고 설명하며 “열의와 열망, 노력에 감동했다”고 고마움을 표했다.

이유진 제작사 역시 “자신의 의견을 피력하고 관객들에게 진정성 있게 전달해줄 배우로 김혜수씨가 가장 적격이라고 생각했다”고 신뢰를 내비치기도 했다.

영화 ‘타짜’, ‘도둑들’, ‘관상’, 드라마 ‘직장의 신’, ‘시그널’ 등 매 작품마다 솔직하고 당당한 캐릭터로 관객을 사로잡았던 김혜수가 이번에는 어떤 모습을 보여줄지 관심이 쏠린다.

1997년 국가 부도의 위기를 다룬 신선한 소재, 흡입력 있는 스토리와 신뢰감 높은 글로벌 캐스팅으로 기대를 높이는 ‘국가부도의 날’은 오는 11월 28일 개봉 예정이다.

hjlee@sportsworldi.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