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토마토 구태우 기자] 지난해 직장 내 성희롱 신고건수가 총 856건으로 역대 최다를 기록했다.

올해는 지난해 신고건수를 경신할 것으로 예상된다.

미투 운동(#me too·나도 피해자다)이 사회적으로 확산되면서, 성폭력 피해 언급을 꺼렸던 여성들이 적극적으로 신고에 나선 영향으로 풀이된다.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소속 이용득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16일 고용노동부로부터 '최근 3년간 직장 내 성희롱 신고접수현황' 자료를 받아 공개했다.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성희롱 신고건수는 예년보다 크게 증가했다.

2015년 522건, 2016년 558건에 그쳤는데 지난해는 856건으로 증가했다.

올해 9월까지 접수된 신고건수는 839건으로 지난해 신고건수에 육박, 최고치를 경신할 것으로 예상된다.

고용노동부에 접수된 성희롱 피해신고 접수 현황. 사진/이용득 더불어민주당 의원 성희롱 신고건수 중 과태료 이상의 처분이 내려진 건도 예년보다 2배 가량 증가했다.

지난해 신고 후 137건의 과태료 처분이 내려졌고, 5건은 기소 의견으로 검찰로 송치됐다.

올해는 9월 기준으로 과태료 92건, 기소 5건의 처분이 내려졌다.

현재 진행 중인 신고건수는 74건에 달해 과태료 이상 처분한 사례는 늘어날 것으로 예상된다.

2015년에는 87건(과태료 83건, 기소 4건), 2016년 72건(과태료 71건, 기소 1건)으로 나타났다.

고용노동부는 올해 3월부터 직장 내 성희롱 익명신고센터를 운영 중인데, 하루 평균 3건의 신고가 접수됐다.

지난달까지 543건의 익명신고가 접수됐다.

예년보다 성희롱 피해자의 신고가 증가한 건 미투 운동의 영향으로 풀이된다.

미투 운동은 서지현 창원지검 통영지청 검사가 안태근 전 검사장으로부터 성폭력을 당한 사실을 폭로하면서 촉발됐다.

이후 문화계 등 사회 곳곳으로 확산됐다.

미투 운동 포스터가 붙은 대학가 모습. 여성들의 연대가 확산되고 있다.

사진/뉴시스 성폭력 피해자들이 신고를 꺼리고 침묵하기 보다 적극적으로 피해 사실을 신고하는 추세다.

예전과 달라진 사회 분위기로 고용노동부 등 관계부처의 성폭력 신고 처리도 달라질 것으로 예상된다.

고용부는 익명신고센터에 접수된 543건의 신고 중 152건은 진정사건으로 전환하고, 47건은 근로감독을 진행했다.

64건은 추후 조치를 검토 중이다.

이 의원은 "성폭력 신고가 계속 증가세를 보일 것으로 예상돼 고용부 내 전담부서를 늘리고 전문성을 강화해 직장 내 성범죄에 대응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구태우 기자 goodtw@etomat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