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동학대 가해자로 몰린 30대 어린이집 보육교사가 투신해 숨지는 일이 발생했다.

해당 사건이 불거진 김포 맘 카페를 두고 '마녀사냥'이라는 지적이 나오는 등 논란이 거세다.

인천의 한 어린이집 보육교사 A씨(38)는 11일 열린 나들이 행사 때 원생 1명을 밀쳤다는 이유로 아동학대 가해자로 지목됐다.

원생 학부모에게 상황을 설명하고 해결하던 중 김포 맘 카페에 글이 올라왔다.

직접 목격하지 않았지만, 주위 사람에게 들은 이야기라면서 A씨를 비난하는 내용이다.

이 과정에서 어린이집의 실명과 A씨의 이름 등 신상정보가 노출됐다.

결국 13일 오전 2시50분께 A씨는 극단적인 선택을 했다.

A씨 옆에는 '내가 다 짊어지고 갈 테니 여기서 마무리됐으면 좋겠다'며 '어린이집과 교사들에게 피해가 가지 않도록 해 달라. 미안하다'는 내용의 글이 발견됐다.

이에 김포 맘 카페를 향해 '마녀사냥'이 아니었냐면서 비난의 화살이 쏟아졌다.

한 학부모는 "A씨가 아이의 담임이었다"면서 "저희 아이가 엄마보다 더 좋아하는 선생님이었다.더 이상 선생님처럼 억울한 죽음이 없기를 바란다"는 추모글을 남겼다.

A씨의 동료들도 글을 남겼고, 김포 맘 카페의 분위기가 반전됐다.

회원들도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빈다"면서 "동료분의 글을 보니 가슴이 아프다", "우리를 되돌아보자", "그냥 저부터 반성해봅니다", "죄송해서 잠 못 드는 밤이다", "너무 많은 것을 바라지는 않았나 생각해보는 계기가 되었네요", "지금은 반성하고 추모할 때입니다"라는 글을 올렸다.

카페 운영진도 입장을 남겼다.

"아이가 아픈 게 싫었고 누군가 살인자로 몰리는걸 모른체 할수도 없는 저희는 어떤 선택을 해야 할까요"라며 "글을 카페에 올린 작성자마저도 극단적인 방법을 택하실까 두려웠습니다.그래서 게시하신 분들께 개인적으로 삭제하겠다고 글을 남겼습니다"라고 비판적인 의견을 삭제했음을 인정했다.

이어 "추모의 글은 막지 않겠습니다.다만 비난과 원망과 분노가 아닌 추모로만 가득 차길 바랍니다"라고 입장을 전했다.

이러한 반성과 애도에도 여론의 반응은 싸늘하다.

청와대 국민 청원 게시판에는 '아동학대로 오인받던 교사가 사망했다'며 A씨의 억울함을 풀어 달라고 요구했다.

한누리 온라인 뉴스 기자 han62@segy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