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김지수가 여배우로 활동하는 데 대한 어려움을 토로했다.

16일 오후 서울 송파구 신천동에 위치한 롯데시네마 월드타워에서 휴먼 코미디 영화 '완벽한 타인'(이재규 감독, 필름몬스터 제작)의 언론·배급 시사회가 열렸다.

이날 주연배우로 참석한 김지수는 "요즘 여배우가 설 자리가 없다고 하는데 그런 상황에서 이런 작품을 만날 수 있어 기쁘다"며 "우리 작품은 여배우들도 남배우들과 비중 등이 동등하게 담겼다"고 밝혔다.

이어 "'완벽한 타인'이 성공해 앞으로 여배우가 설 수 있는 작품이 많아졌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이달 말 개봉하는 '완벽한 타인'은 완벽해 보이는 커플 모임에서 한정된 시간 동안 휴대전화로 오는 전화와 문자, 카카오톡을 강제 공개해야 하는 게임 때문에 벌어지는 예측불허 이야기를 그린다.

김정호 온라인 뉴스 기자 Ace3@segy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