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콩 누아르 영화의 붐을 이끈 배우 주윤발(周潤發·사진)이 알고 보니 금을 넘어선 '다이아몬드 수저'였다.

소박한 일상을 즐기고 전 재산인 56억홍콩달러(약 8100억원)를 기부하겠다고 밝혀 모두를 놀라게 한 주윤발에 높은 관심이 모이고 있다.

그런데 주윤발의 조상이 우리에게 익숙한 인물이라고 한다.

바로 삼국시대 동오의 명장 주유(周瑜)다.

주유는 동양 최고의 스테디셀러 '삼국지'에 등장하기도 한다.

그는 중국 삼국시대 오의 명신으로 적벽대전에서 위군을 대파했다.

씩씩하고 용모가 빼어났다고 알려졌고, 절세미인 소교와 결혼했다.

이러한 주유의 직계 자손인 주응두의 후손이 주윤발이다.

또한 주윤발은 오나라의 황제 손책, 손권과도 아주 먼 친척이라고. 해당 사실은 2008년 주유의 63대 후손이 족보를 연구하다, 오랜 시간 보관됐던 족보를 발견하면서 알려지게 됐다.

기품이 있고 당당한 카리스마 넘치는 모습으로 많은 사랑을 받아온 주윤발이 중국 귀족 가문의 후손이라는 사실은 큰 화제를 모았다.

주윤발은 오우삼 감독의 '적벽대전'에 주유 역으로 출연할 뻔했지만, 무산됐다.

당시 누리꾼들은 '주유의 후손이 그를 연기하는 모습을 볼 수 없게 됐다'면서 아쉬움의 목소리를 냈다.

한누리 온라인 뉴스 기자 han62@segy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