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가 스타벅스 코리아 등과 함께 1회용컵 회수율을 높이고자 ‘1회용컵 전용수거함’을 거리에 시범 설치한다.

16일 시와 스타벅스 그리고 환경부 등에 따르면 지난 8월부터 커피전문점 등 매장 내 1회용컵 사용 단속으로 실제 사용량은 줄었으나, 테이크아웃 시 제공되는 컵의 경우 단속 대상에서 제외돼 1회용컵은 여전히 일상 속에서 사용 중이다.

특히 길거리 쓰레기통에 버려진 1회용컵은 선별이 어려워 재활용에도 한계가 있었다.

시는 자치구의 신청을 거쳐 종로구, 용산구, 도봉구, 동작구 총 4개 구 관광객 밀집지역 이태원, 대학가 주변, 광화문 등 유동인구가 많은 17개소를 선정해 올 연말까지 수거함을 설치한다는 계획이다.

시는 자치구를 통해 1회용컵을 수거하고 전용수거함을 관리한다.

전용수거함 제작 및 최초 설치, 보수는 스타벅스가 한다.

텀블러 등 다회용 컵 판매수익의 일부를 기금으로 조성해 투자한다.

환경부는 ‘1회용컵 없는 길거리 만들기’를 홍보하고 정책적으로 지원한다.

자원순환사회연대는 1회용컵 전용수거함이 효율적으로 운영될 수 있도록 소비자 홍보 활동을 전개하고 유지·관리 모니터링을 담당한다.

시는 자치구, 스타벅스와 함께 전용수거함 디자인, 관리 방안 등에 대해 지속 협의해나갈 계획이다.

시와 스타벅스는 16일 오전 10시부터 종로타워 광장에서 ‘1회용컵 전용수거함 설치 시범사업’ 기념행사를 열고, 환경보호 서약에 동참하고 SNS 다회용 컵 사용 장면을 인증한 시민들에게 다회용컵 1000개와 친환경 커피찌꺼기로 제작한 꽃화분 키트 1000개를 증정했다.

시와 스타벅스는 이번 1회용컵 전용수거함 설치 외에도 테이크아웃 시 1회용품을 제공하지 않는 ‘1회용품 프리 시범매장 운영’ 등 1회용품 사용량을 줄이기 위해 여러 방안을 협의 중이다.

서울시 관계자는 "환경보호와 자원낭비를 막기 위해 1회용컵 대신 다회용 컵과 텀블러를 적극 사용하길 바란다"며 "불가피하게 1회용컵을 사용할 경우엔 분리배출을 철저히 해 자원으로 재활용될 수 있도록 시민 여러분의 적극적인 실천을 당부한다"고 말했다.

김동환 기자 kimcharr@segy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