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토마토 정기종 기자] 국내 글로벌 헬스케어 전문인력을 양성하겠다는 취지로 출범한 글로벌 헬스케어 교육과정이 허울뿐이라는 지적이 제기됐다.

형식적인 단기강좌에만 치중돼 당초 설립 취지를 달성하지 못하고 있다는 분석이다.

16일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이명수 위원장(자유한국당)은 "현재 글로벌 헬스케어 교육과정 중 25시간 미만 단기강좌가 총 52개 중 45개(86.5%)로 형식적 운영에 그치고 있다"고 지적했다.

지난 2016년 감사원 지적 당시 비중 60% 보다 높아진 수치다.

이 위원장은 "현재 글로벌 헬스케어 교육현황은 신규 전문인력 양성과제를 유기적으로 연계하지 못하고 있을 뿐만 아니라, 신규전문인력을 양성하기 보다는 재직자를 대상으로 한 단기간의 재교육 위주"라며 "향후 양질의 보건의료 전문인력 부족이 예상되는 동시에 보건의료 산업 육성에 지장을 초래할 우려가 있다"고 비판했다.

이 위원장에 따르면 글로벌 헬스케어 교육과정 수료생 총 1507명 중 재직자는 938명(62.2%), 비재직자는 147명(9.8%)로 나타났다.

학생은 345명(22.9%)이었으며, 응답을 하지 않아서 파악이 불가능한 이는 총 77명(5.1%)으로 나타났다.

지난해 재직자 비중이 74.8%, 비재직자 비중이 7.1%였던 점을 감안하면 재직자 비중은 낮아지고, 비재직자 비중은 높아지고 있는 추세로 보이지만 실제 비재직자 비중이 높아진 것이 아니라 학생들의 참여가 증가했다는 지적이다.

교육과정 강좌와 관련해서는 지난 2016년부터 지속적으로 단기간 강좌 수가 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25시간 미만 강좌에 전체 수료생의 88.7%인 1332명이 집중됐다.

이에 이명수 위원장은 "지난 2016년에 감사원도 글로벌 헬스케어사업의 단기강좌 집중 문제와 재직자 비중이 많은 것을 지적했는데 이를 무색하게 할 정도로 급증했고, 재직자를 대상으로 한 교육 비중도 별반 개선되지 않았다"고 강도 높게 비판했다.

그는 이어 "현실적인 어려움이 있지만 글로벌 헬스케어사업이 소기의 목적을 달성하려면 수준 높은 장기교육 강좌를 보다 많이 개설해야 하고, 비재직자의 이수률을 증가시킴으로써 보건의료·복지 전문인력 양성에 실질적 기여를 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이명수 위원장(자유한국당)은 "현재 글로벌 헬스케어 교육과정 중 25시간 미만 단기강좌가 총 52개 중 45개(86.5%)로 형식적 운영에 그치고 있다"고 지적했다.

사진/뉴시스 정기종 기자 hareggu@etomat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