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유력 소비자매체 '컨슈머리포트(CR)'가 아이폰XS 출시 이후 최신 스마트폰을 평가한 결과 아이폰XS 맥스·아이폰XS가 각 82점으로 2∼3위에 올랐다고 밝혔다.
삼성전자의 갤럭시노트9은 평점 83점을 받아 1위를 유지했다.
애플 아이폰XS 시리즈를 뒤이어서는 삼성전자 갤럭시S9·S9플러스, 갤럭시S8·S8액티브·S8 플러스가 4∼8위를 차지했다.
컨슈머리포트는 "아이폰XS는 배터리 지속 시간과 카메라 성능이 다소 개선됐고 새 프로세서로 휴대폰의 전반적인 성능을 향상시켰다"면서 "1위를 차지한 갤럭시노트9을 능가하지는 못했지만 비슷하게 가까운 성적을 냈다"고 평가했다.
컨슈머리포트 테스트에서 아이폰XS는 배터리 지속 시간이 24.5시간, 아이폰XS 맥스는 26시간으로 전작인 아이폰X(19.5시간)보다 늘어났지만 갤럭시노트9(29시간)에 비하면 부족한 수준이다.
완전 충전에 걸리는 시간은 각 196분, 210분으로 갤럭시노트9(105분)과 비교하면 두 배나 길었다.
아이폰XS 시리즈는 정지 사진의 선명도와 해상도 면에서 삼성전자에 비해 약간 나은 평가를 받았다.
스마트폰 낙하 테스트 결과는 50회 만에 전면 유리나 휴대폰 카메라에 심각한 손상을 입었다. 갤럭시노트9은 100회 낙하 후에도 유리가 멀쩡했다.

이영호기자 hoya@wowtv.co.kr

No1. 경제/증권방송 보며 채팅하기 [유튜브][페이스북]
대한민국 재테크 총집결 [한국경제TV 사이트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