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이민우가 ‘뉴 논스톱’ 출연 당시 돌연 하차한 데 대해 내 삶에서 가장 후회하는 장면이라며 시청자들에게 사과를 건넸다.

이민우는 지난 8일 MBC 스페셜 ‘청춘다큐 다시, 스물-뉴논스톱 편’에 출연해 "너무 늦은 사과지만 받아줬으면 좋겠다"며 당시 뉴 논스톱 출연진과 제작진, 시청자에게 죄송한 감정을 드러냈다.

그는 "뉴 논스톱이란 프로그램이 가장 잘못한 프로그램"이라며 돌연 하차를 결정한 행동에 대해서 "연기자의 삶을 떠나 내 삶에서 가장 후회하는 장면이다.스스로 상처를 받아 마음의 문을 닫았다.이제 좀 반성하면서 살고 있다"고 말했다.

이날 이민우는 과거 자신이 했던 오해를 털어놨다.

그는 "당시 MBC 윗선과 제작진이 시청률 답보 상태라 불만이 많다는 얘기를 들었다"며 "구조조정 대상이 나라는 이야기를 듣고 그때부터 오해했다"고 했다.

이어 "내 역할에 계속 집중할 수 없어 마음의 문을 닫았고 결국 마지막 녹화 날도 아무 말 없이 그냥 떠났다"고 덧붙였다.

이후 이민우는 작품활동을 잠정 중단하는 슬럼프를 겪었다.

이에 대해 그는 "못 나가겠더라. 울렁증도 아니고 카메라 공포증은 아니었다.회사한테도 미안했다"고 심경을 전했다.

뉴스팀 news@segy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