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020년 재선에 출마하겠다는 뜻을 분명히 밝혔다.
16일(현지시간) 저녁 방송될 예정인 폭스 비즈니스 네트워크 인터뷰의 발췌록 등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인터뷰에서 재선 출마 의사를 묻는 말에 "그렇다. 100%"라고 답했다.
그는 2020년 대선 출마가 유력한 민주당 소속 마이클 블룸버그 전 뉴욕시장에 대해선 이기기 "매우 쉬운" 상대라며 "그가 나오면 좋을 것"이라고 깎아내렸다.
트럼프 대통령은 또 이날 백악관에서 AP통신과 인터뷰를 하고 "(11월) 중간선거에서 공화당 후보들을 돕는 중"이라며 "공화당이 지더라도 내 책임은 아니다"라고 선을 그었다.
선거 유세 과정에서 자신의 영향력과 관련해 "누구도 (나처럼) 이런 파급력을 가진 적이 없었다"며 자신감을 보였다.
또 한때 자신의 개인 변호사로 활동하며 '충복'으로 불리다 이제는 트럼프 대통령의 '비밀'을 폭로하고 있는 마이클 코언에 대해서는 "자그마한 법무를 다루는 홍보인(PR person)"이라고 폄하했다.
트럼프 대통령이 성추문 '입막음 돈'을 지시했다는 코언의 증언에 대해 그는 "완전히 거짓"이라며 "코언이 가벼운 형기를 받겠다고 거래를 했다는 게 매우 슬프다"고 말했다.
또한, 그는 도널드 맥간 백악관 법률고문 후임으로 보수성향 인사인 팻 시펄론 변호사가 일하게 될 것이라고 전했다. 연말에 물러나기로 한 니키 헤일리 유엔 주재 미국대사의 후임은 앞으로 1∼2주 이내에 발표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러시아 스캔들' 특검으로 인해 껄끄러운 관계에 있는 제프 세션스 법무부 장관에 대해선 "내가 해고하고 싶은 때면 언제든지 그를 해고할 수 있다"고 말했다.
(사진=연합뉴스)
이영호기자 hoya@wowtv.co.kr

No1. 경제/증권방송 보며 채팅하기 [유튜브][페이스북]
대한민국 재테크 총집결 [한국경제TV 사이트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