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월드=전경우 기자] 장나라가 SBS 수목드라마 ‘황후의 품격’으로 안방 극장에 복귀한다.

작년 11월 종영한 KBS 2TV ‘고백부부’이후 약 1년만이다.

‘흉부외과’ 후속으로 오는 11월 중 방송 예정인 SBS 새 수목드라마 ‘황후의 품격’은 어느 날 갑자기 신데렐라가 돼 황제에게 시집온 명랑 발랄 뮤지컬 배우가 궁의 절대 권력과 맞서 싸우다가 대왕대비 살인사건을 계기로 황실을 무너뜨리고 진정한 사랑과 행복을 찾는 이야기다.

장나라는 이 드라마에서 이름 없는 뮤지컬 배우이자 황제 이혁(신성록)을 고등학교 때부터 동경해온, 오써니 역을 맡았다.

장나라는 최근 첫 대본 리딩 현장에서 특유의 밝은 목소리로 제스처 까지 곁들여 분위기를 이끌었다.

황실 경호원이 되는 나왕식/천우빈 역의 최진혁은 매력적인 보이스톤으로 대사의 어조와 감정을 완벽하게 살려내는 연기를 펼쳐 시선을 집중시켰고, 대한제국 황제 이혁으로 분한 신성록은 대본의 디테일한 부분까지 눈빛과 손짓으로 세세하게 표현, 열의를 드러냈다.

‘황후의 품격’은 ‘언니는 살아있다’, ‘왔다! 장보리’, ‘아내의 유혹’등에서 독창적인 필력을 선보이는 김순옥 작가와 감각적인 연출력을 인정받은 ‘리턴’의 주동민 PD가 처음으로 의기투합해 기대를 모으고 있다.

장나라?최진혁?신성록?신은경?이엘리야?박원숙?윤다훈?이희진?윤소이?김정태?스테파니 리 등이 출연한다.

Gkwjun@sportsworldi.com 사진=에스엠라이프디자인그룹 제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