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월드=전경우 기자] Mnet이 연예인들의 일상을 예측하는 이색 예능 프로그램 ‘니가 알던 내가 아냐‘를 11월 말 선보인다.

일상예측게임 '니가 알던 내가 아냐'는 주인공의 최측근 관계자들(친구, 애인, 매니저, 부모님, 형제자매 등)이 각자 서로의 위치에서 느꼈던 성격을 바탕으로 주인공의 일상 VCR 영상을 보고 다음 행동을 예측, 답을 맞히는 퀴즈게임프로그램이다.

한 사람을 둘러싼 다양한 관계자들의 시선을 보여주며, 최측근에 있는 사람들 조차 알 수 없었던 연예인의 색다른 모습을 발견하는 계기가 될 전망이다.

또한, 주인공을 가장 잘 알고 있을 것이라고 생각하는 관계자들이 정말로 그에 대해 완벽하게 알고 있을지 알아볼 수 있는 기회가 될 것으로 예상된다.

프로그램 제작진은 “최측근 관계자의 시각에서 스타의 다음 행동을 예측하는 퀴즈를 푸는 프로그램은 최초일 것”이라고 밝혔다.

kwjun@sportsworldi.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