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국내 유통을 위한 독감백신 국가출하승인 규모가 지난해와 비슷한 수준인 약 2500만명분으로 예상되는 가운데 식품의약품안전처가 본격적인 독감 백신 접종 시기를 앞두고 접종 대상과 횟수 그리고 백신 제품 종류와 접종 시 주의사항 등을 공개했다.

독감 백신과 관련한 정확한 정보를 국민에게 전달해 적절한 백신 선택과 올바른 접종을 유도하기 위한 목적이다.

10일 식약처에 따르면 독감 백신은 6개월 미만 영아는 접종해서는 안 되며, 생후 6개월 이상 영·유아 및 성인부터 접종할 수 있다.

65세 이상 어르신, 생후 6개월~59개월 소아, 임산부 및 만성폐질환자 등의 접종을 권장한다.

독감 백신은 처음 접종하는 생후 6개월 이상에서 만 8세 이하 어린이에게는 한 달 이상 간격으로 2차례 접종해야 하며, 접종 경험이 있는 경우 매년 1회 접종을 권장한다.

참고로 올해부터 생후 60개월부터 12세 어린이까지로 무료 접종 대상이 확대되면서 만 65세 이상 어르신 및 12세 이하 어린이는 전국 보건소와 지정 의료기관에서 독감 백신 무료 예방접종을 받을 수 있다.

국내에 허가된 독감 백신은 65개 제품이지만, 올해 국가출하승인을 거쳐 국내에 유통되는 독감 백신은 3가 백신(A형 2종, B형 1종) 9개, 4가 백신(A형 2종, B형 2종) 12개 등 총 21개 제품이다.

코(비강)에 접종하는 생백신이나 면역증강제가 함유된 노인전용 독감 백신은 국내에 유통되지 않으므로 허위·과대광고 등에 유의해야 한다고 식약처는 강조했다.

독감 백신은 제조 방식에 따라 계란을 활용하여 생산되는 ‘유정란 백신’과 동물세포를 이용한 ‘세포배양 백신’으로도 구분된다.

유정란 백신 19개, 세포배양 백신 2개가 올해 각각 유통된다.

생후 6개월 미만 영아에게는 독감 백신을 접종해서는 안 되며, 과거 독감 백신을 맞고 생명을 위협하는 알레르기 반응이 있었던 경우나 백신 성분에 알레르기 반응이 있었다면 독감 백신을 접종해서는 안 된다.

백신 접종 후 6주 이내에 ‘길랭-바레 증후군’이 있었던 사람은 의사와 충분한 상담을 거쳐 접종 여부를 결정해야 하며, 중등도 또는 중증 급성질환자는 증상이 호전된 후 접종해야 한다.‘길랭-바레 증후군’이란 급성 염증성 탈수초성 다발 신경병증으로 눈과 입술 등 얼굴 근육이 쇠약해지거나 마비, 운동 신경에 염증, 위로 올라가는 마비 등의 증상이 발생한다.

계란, 닭고기, 닭 유래성분에 대한 과민 반응이 있는 경우 유정란 백신을 접종해서는 안 되며, 의사와 상담을 거쳐 다른 종류 백신(세포 배양)을 접종해야 한다고 식약처는 덧붙였다.

식약처 관계자는 "독감 백신에 대한 안전 정보 제공을 통해 올바른 독감 백신 접종이 이루어질 수 있도록 기대한다"며 "앞으로도 안전하고 효과 높은 백신 개발에도 적극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독감 백신의 제품별 효능·효과, 용법·용량, 사용상의 주의사항 등은 식약처 온라인도서관 홈페이지의 ‘의약품 검색’에서 확인할 수 있다.

김동환 기자 kimcharr@segy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