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토마토 강명연 기자] 중소벤처기업부와 중소기업진흥공단이 '청년재직자 내일채움공제'를 홍보하는 커피트럭을 내달 9일까지 전국적으로 운영한다고 10일 밝혔다.

이번 행사는 업무 스트레스로 지친 중소벤처기업 직원을 응원하는 동시에 청년재직자 내일채움공제를 홍보하기 위해 마련됐다.

경기도 반월·시화공단을 시작으로 전국 곳곳 기업이 밀집해 있는 산업단지를 직접 찾아가 따뜻한 커피로 청년들의 손과 마음을 녹일 예정이다.

지난 8일에는 중진공 경기서부지부 직원 10여명이 반월·시화공단 인근 지하철역과 경기테크노파크에서 첫번째 홍보 활동을 실시했다.

출근시간과 점심시간 동안 500여명의 직장인에게 희망 메시지를 담은 커피를 전달했다.

아울러 청년재직자 내일채움공제에 대한 1대 1 현장상담을 진행하고 중소벤처기업 근로자 사업에 대한 궁금증을 해소했다.

청년재직자 내일채움공제는 중소벤처기업 재직청년이 5년 간 3000만원을 모으도록 도와 장기근속을 유도하는 사업이다.

5년 동안 청년근로자가 월 12만원, 기업이 월 20만원을 적립하고, 정부는 최초 3년 간 1080만원을 적립한다.

청년근로자는 5년 만기 재직하면 본인 납입금 대비 4배 이상에 달하는 3000만원 이상을 수령한다.

동시에 공제 만기금 가운데 근로소득세 50%를 감면 받는다.

기업에게는 부담한 공제납입금을 100% 손비 인정하고 25% 세액공제하는 등 세제혜택을 제공해 양질의 일자리를 창출을 유도한다.

김형수 중진공 일자리지원본부장은 "청년재직자 내일채움공제에 대한 현장 목소리를 청취하고, 제도 실행을 위한 징검다리 역할을 지속적으로 수행할 것"이라며 "앞으로도 내일채움공제사업 인지도를 높이고 중소벤처기업 근로자가 실질적인 도움을 받도록 다양한 채널을 통한 홍보를 강화하겠다"고 말했다.

중진공 경기서부지부 직원들이 청년재직자 내일채움공제 홍보 커피트럭 앞에서 기념촬영하고 있다.

사진/중소기업진흥공단 강명연 기자 unsaid@etomat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