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입 토사·부유물 제거작업 등 지원
안동시 자율방재단(단장 이중규) 50여 명은 10일 태풍으로 피해를 입은 영덕을 찾아 피해 복구에 동참했다.

영덕은 지난 제25호 태풍 ‘콩레이’로 400mm의 물 폭탄이 쏟아져 큰 피해를 입었다.

이날 태풍 피해지역에서 배수 작업과 집안 가재도구 정리, 유입 토사와 부유물 제거작업 등을 지원했다.

지난 8일에도 단원 40여 명이 태풍으로 침수된 낙동강 강변 둔치의 각종 부유물과 쓰레기를 치우는 등 환경정비에 나서기도 했다.

안동시 자율방재단은 총 442명으로, 읍면동별 24개단으로 구성돼 있다.

이들은 수시로 위험목 제거와 제초작업, 환경정화활동, 제설작업 등 각종 방재활동을 실시하는 등 재난예방에 적극적으로 참여하는 봉사단체로 거듭나고 있다.

박재영 기자 pksun213@gailb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