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토마토 이우찬 기자] 평생교육 기업 휴넷은 아동양육시설 퇴소 청소년을 위한 자립 지원 장학 사업을 한다고 11 일 밝혔다.

휴넷은 지난 10 일 사회복지법인 아이들과미래재단에서 조영탁 대표와 아이들과미래재단 박두준 상임이사 등이 참석한 가운데 업무 협약을 체결했다.

휴넷은 아동양육시설 청소년들이 18 세 이후 시설 퇴소 시, 성인으로 자립할 수 있도록 1 년 동안 분기마다 일정 금액을 학습장려금으로 지급할 계획이다.

또한 휴넷 학점은행 과정을 무상으로 제공해 학위, 자격증 취득을 지원하게 된다.

특히 자립 지원 사업의 학습장려금은 매달 휴넷 임직원이 자발적으로 모은 기부금에 직원- 회사간 매칭그랜트 방식으로 연 3000 만원 규모로 조성된다.

향후 아이들과미래재단은 아동양육시설을 대상으로 공개 모집을 진행해 수혜 대상자를 선정하게 된다.

협약식에 참석한 조영탁 휴넷 대표는 "교육이 꼭 필요한 청소년들에게 교육을 지원하고, 직원들과 회사가 함께 하는 매칭그랜트로 자립 지원금을 기부할 수 있게 돼 기쁘다"고 말했다.

박두준 아이들과미래재단 상임이사는 "아동양육시설의 퇴소 청소년들에게는 1 인당 300만~500만원의 자립지원 정착금이 지원되고 있으나, 이들이 사회에 정착하기에는 현실적으로 부족한 금액"이라며 "대학 진학이나 취업도 하지 못한 경우가 대부분이라, 휴넷의 학위, 자격증 취득 지원과 학습장려금은 퇴소 청소년들에게 매우 필요한 지원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휴넷은 2016년부터 서울 사랑의열매를 통해 저소득층을 대상으로 온라인 강의 수강권을 기부하는 사회공헌활동을 진행하고 있다.

이우찬 기자 iamrainshine@etomat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