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청와대 제공): 11일 문재인 대통령, 강정마을 주민과의 대화> 문재인 대통령이 오늘(11일) 제주 관함식 이후 강정마을 주민들을 만나 위로할 것이라고 청와대가 밝혔습니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춘추관에서 정례브리핑을 통해 "대통령께서 가시는 문제에 대해서 의미를 여러분들이 강조를 해 주셨으면 하는 것이 있다"며 "관함식도 관함식이지만 강정마을 문제"라고 말했습니다.
이어 "관함식이 어디에서 열릴 것인가라고 하는 것이 애초 조금 논란이 있었다"며 "그래서 부산으로 갈 수도 있다, 진해로 갈 수도 있다 그런 이야기가 있었는데, 처음부터 대통령께서는 관함식이 제주도에서 강정마을 앞바다에서 하는 게 좋다라는 생각을 가지고 계셨고, 그리고 꼭 참석을 하겠다라는 생각을 여러 차례 밝히셨다"고 설명했습니다.
또 "설사 가다 돌아오더라도 제주에서 하는 관함식에 참석하시겠다라고 하는 뜻을 밝히셨다"며 "그것은 강정마을 문제가 2007년 참여정부 때 처음으로 강정에 기지를 만드는 문제가 처음으로 결정이 됐었고, 그 뒤 11년 동안 많은 고통과 상처가 있었던 것이기 때문에 대통령께서 이 문제를 치유하겠다라는 그러한 생각을 가지고 계셨다"고 말했습니다.
<사진(청와대 제공): 11일 문재인 대통령, 강정마을 주민과의 대화> 그러면서 "제주도를 어떤 갈등의 섬, 분쟁의 섬에서 평화와 치유의 섬으로 만들어 보고 싶은 그런 의지가 있었던 것이고, 연설문에도 있지만 제주도를 전쟁의 거점이 아니라 평화의 거점으로 만들겠다라고 하는 그런 연장선에서 관함식, 그리고 강정마을 행사에 참여하시는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김 대변인은 "그래서 오늘 관함식 끝난 뒤에 강정마을 주민들과 간담회가 있는데, 이 자리에서는 지난 11년 동안에 몸과 마음을 다치신 강정마을 주민들에게 심심한 위로의 말씀을 전할 것이고, 강정마을 주민들의 고통을 치유하는 데 정부가 앞장서겠다라고 하는 뜻을 밝히실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또 "제주해군기지가 제주도를 넘어서서 동북아시아 평화의 구심점이 되어야 한다, 또 강정마을에 용서와 화해가 울려 퍼져나가기를 바란다는 취지의 말씀을 하실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권영훈기자 yhkwon@wowtv.co.kr

No1. 경제/증권방송 보며 채팅하기 [유튜브][페이스북]
대한민국 재테크 총집결 [한국경제TV 사이트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