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일 오전 10시께 경북 김천시 율곡동 KTX 경부선 선로에서 신원을 알 수 없는 A씨가 열차에 치여 숨졌다.

코레일에 따르면 A씨는 현장에서 숨졌으며 이 사고로 열차가 40여 분 지연 출발했다.

승객 775명을 태운 이 열차는 서울~진주행 KTX 405호 열차다.

코레일 관계자는 "A씨가 갑자기 철로에 뛰어들었으며 신원을 파악 중"이라고 말했다.

손중모 기자 jmson220@gailb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