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토마토 정기종 기자] SCM생명과학은 10일(현지시간) 미국 유타대학교와 원천기술인 층분리배양법을 이용해 분리·배양된 단일세포 유래 클론성 줄기세포 시트를 손상 조직에 직접 이식하는 조직 재생 치료제 공동 연구 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SCM생명과학은 성체줄기세포의 고순도 분리 및 배양 분야 원천 기술을 보유했으며, 유타대학교 의대·약대 통합 연구팀 '세포 시트 조직공학센터(CSTEC)'는 세포 시트 조직 공학 기반의 심장질환 치료제를 개발한 바 있다.

양 측은 미국 현지에서 동종 줄기세포 시트 개발 및 기능성 평가를 위한 공동 연구를 진행한다.

이병건 SCM생명과학 대표이사는 "CSTEC의 세포 시트 조직공학 공동 연구에 기술과 자금을 지원할 계획"이며 "상호간의 기술을 융합한 신기술을 개발하여 성공적인 임상 및 상업화를 통해 새로운 재생 의학을 선도할 수 있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한편, SCM생명과학은 난치성 질환인 자가면역질환에 대한 차세대 줄기세포치료제 개발에 주력하고 있으며, 성체 중간엽 줄기세포 분리 및 배양에 대한 독자적인 원천기술을 기반으로 10년 이상의 연구를 이어왔다.

이를 통해 미국, EU, 일본, 중국 등을 포함한 주요 국가에서 특허 등록을 마쳤으며, 현재 만성 및 급성 이식편대숙주질환(GVHD), 중증 급성 췌장염, 중증 아토피성 피부염 및 중증 간경변 등의 세포치료제 개발에 매진하고 있다.

정기종 기자 hareggu@etomat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