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일 오후 5시 51분쯤 충남 천안시 서북구 성성동 삼성디스플레이 천안캠퍼스에서 스마트폰 연구 장비를 반출하던 설비업체 직원 A(39)씨가 5층 높이에서 추락해 숨졌다.

함께 작업중이던 B(36)씨는 중상을 입은 상태에서 안전줄에 몸을 의지해 4층 높이의 허공에 매달려 있다 출동한 119 구조대에 의해 인근 대학병원으로 옮겨졌다.

천안서북경찰서와 천안서북소방서 등에 따르면 이날 사고는 A씨 등이 디스플레이 연구 장비를 10m 높이에서 곤돌라를 이용해 창문을 통해 지상으로 실어 내리던 중 발생했다.

A씨는 출동한 119구조대원들 5명에 의해 심폐소생술 등의 응급처치를 받으며 병원으로 후송됐으나 숨졌다.

안전줄에 매달려 4층 높이에서 20여분만에 구조된 B씨는 추락한 장비 등의 충격으로 중상을 입은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현장 관계자 등을 상대로 자세한 사고 경위를 조사 중이다.

천안=김정모 기자 race1212@segy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