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가을 들어 가장 쌀쌀한 날씨를 보인 11일 강원도 설악산에 첫 얼음이 관측됐다.
11일 기상청에 따르면, 이날 최저기온 설악산이 -4.1도로 전국에서 가장 낮았고 강원도 평창 대관령 -1.0도, 충북 제천 0.4도, 강원 철원 0.5도 등을 기록했다.
대전은 5.8도, 서울은 6.1도, 광주는 8.8도, 울산·인천은 9.1도, 대구는 9.8도, 부산은 10.6도, 제주는 15.4도까지 수은주가 내려갔다.
이런 가운데 이날 오전 3시께 설악산국립공원 중청대피소에서 올가을 첫얼음이 관측됐다고 환경부 산하 국립공원관리공단이 밝혔다.
기상청 관계자는 이날 추위와 관련해 "지상에서는 몽골부터 중국 내륙까지 퍼져 있는 차가운 대륙 고기압의 영향을 받고, 상층에서는 제트 기류가 제주도까지 남하했다"며 "우리나라 상·하층 모두 차가운 공기 영향을 받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 관계자는 "내일은 1천500m 상공에 차가운 공기가 지나가면서 기온이 더 내려가 11월 초순의 기온을 보이겠다"며 "토요일 아침까지 기온이 떨어졌다가 낮부터 조금 회복하겠다"고 덧붙였다.
설악산에 첫 얼음 (사진=연합뉴스)
김현경기자 khkkim@wowtv.co.kr

No1. 경제/증권방송 보며 채팅하기 [유튜브][페이스북]
대한민국 재테크 총집결 [한국경제TV 사이트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