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토마토 왕해나 기자] 삼성전자가 세계 최초로 스마트폰 후면에 4개의 카메라를 탑재한 갤럭시A9을 공개했다.

플래그심 모델인 갤럭시S 시리즈나 갤럭시노트 시리즈에 탑재되지 않은 신기술을 중저가 모델에 선공개하면서 ‘중가폰의 고급화’ 전략을 이루겠다는 방침이다.

삼성전자는 11일(현지시간) 말레이시아 쿠알라룸푸르에서 글로벌 미디어와 파트너 등 10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A 갤럭시 이벤트(A Galaxy Event)’를 개최하고 중저가 스마트폰 갤럭시A9을 선보였다.

삼성전자가 플래그십 스마트폰이 아닌 중저가 라인업에 신기술을 먼저 탑재하는 것은 지난 9월 발표한 갤럭시A7 이후 두 번째다.

갤럭시A7은 스마트폰 후면에 2400만 화소 기본 카메라·초광각 카메라·심도 카메라 등 3개의 카메라를 탑재했다.

이 날 행사에 참석한 고동진 삼성전자 IM부문장(사장)은 "빠르게 변화하는 비주얼 커뮤니케이션 세대를 위해 최고의 카메라와 역동적인 디자인을 갖춘 A시리즈 제품을 소개하게 됐다"며 "세계 최초 후면 쿼드 카메라와 인텔리전트 기능을 탑재한 갤럭시A9은 언제 어디서나 최고의 순간을 촬영하고 공유할 수 있도록 도와줄 것"이라고 말했다.

고동진 삼성전자 사장이 11일(현지시간) 말레이시아 쿠알라룸푸르에서 갤럭시A9을 선보이고 있다.

사진/삼성전자 갤럭시A9은 스마트폰 후면에 2400만 화소 기본 렌즈뿐 아니라 망원 렌즈, 초광각 렌즈, 심도 렌즈의 4개 렌즈를 탑재했다.

먼저 광학 2배줌을 지원하는 1000만 화소 망원 카메라를 탑재해 먼 거리에서도 피사체의 세밀한 부분까지 선명하게 촬영이 가능하다.

또 사람의 시야각과 유사한 화각 120도의 800만 화소 초광각 카메라를 탑재해 사용자가 보고 있는 장면 그대로 촬영할 수 있다.

2400만 화소 카메라와 500만 화소 심도 카메라를 탑재해 사용자가 촬영 전후로 자유자재로 보케(Bokeh) 효과를 적용할 수 있는 라이브 포커스(Live Focus) 기능도 제공한다.

사용자는 이 기능을 이용해 특정 피사체를 더욱 또렷하게, 배경을 흐릿하게 표현해 더욱 아름다운 사진을 촬영할 수 있다.

특히 갤럭시A9은 플래그십 스마트폰 갤럭시노트9을 통해 첫 선을 보인 인공지능 기반의 인텔리전트 카메라를 탑재해 사용자가 촬영 장면에 따라 모드를 변경하거나 필터를 적용하지 않아도 최상의 사진 촬영이 가능하다.

인텔리전트 카메라는 인물, 풍경, 음식 등 촬영 장면을 자동으로 인식해 최적의 색감으로 촬영해준다.

또 눈을 감거나 흔들려서 선명하게 촬영되지 않은 것을 자동으로 감지해 "눈을 깜빡였어요" "사진이 흔들렸어요"와 같이 실시간으로 사용자에게 알려준다.

갤럭시A9은 2400만 화소 전면 카메라로 언제 어디서나 선명한 셀피 촬영도 가능하다.

특히 저조도 환경에서는 디스플레이와 LED의 광원을 활용해 보다 밝게 셀피를 촬영할 수 있고, 인물의 좌우 혹은 전면에 조명 효과를 줄 수 있는 ‘프로 라이팅(Pro Lighting)’ 기능도 지원한다.

갤럭시A9 블랙과 버블검핑크 색상. 사진/삼성전자 갤럭시A9은 18.5대 9 화면 비율의 6.3형 슈퍼 아몰레드 디스플레이를 탑재했으며, 3800mAh 대용량 배터리로 하루 종일 충전에 대한 부담 없이 사용할 수 있다.

램 6GB 와 8GB 두 가지 모델로 출시되며, 모두 128GB 내장 메모리·최대 512GB 마이크로 SD 카드를 지원해 더 많은 사진이나 파일 등 저장할 수 있다.

갤럭시A9은 후면 3D 글래스를 적용해 고급스러운 디자인에 편안한 그립감을 제공한다.

색상은 캐비어 블랙·레모네이드 블루·버블검 핑크 3종이다.

갤럭시A9은 11월부터 전 세계에 순차적으로 출시될 예정이다.

왕해나 기자 haena07@etomat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