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사회복지공동모금회(회장 신현수)가 태풍 ‘콩레이’ 피해 복구를 위해 경북 영덕군에서 복구활동을 펼쳐 눈길을 끌고 있다.

10일 경북사회복지모금회 본 회 사무처장 및 사랑의열매 나눔봉사단 단원 등 30여명은 태풍 콩레이에 가장 많은 피해를 입은 경북 영덕군 강구읍을 찾아 복구활동을 지원했다.

태풍 콩레이가 지나면서 영덕에는 이틀간 300mm이상의 물폭탄이 쏟아져 많은 피해를 입었고, 강구읍 일대의 수해 피해 가정을 방문해 청소를 하는 등 봉사자들은 구슬땀을 흘리며 복구에 애를 썼다.

신혜영 경북사회복지공동모금회 사무처장은 “갑작스럽게 태풍 피해를 입은 영덕군 주민들에게 위로의 말을 전한다.본 회의 도움의 손길이 조금이라도 피해 복구에 도움이 되었으면 한다.”며 “하루 빨리 복구되어 주민들이 일상으로 돌아갈 수 있길 바란다.”고 말했다.

손중모 기자 jmson220@gailb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