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가 세계 최초로 4개(쿼드)의 카메라를 탑재한 신제품을 공개하며 중가 스마트폰 시장 공략에 시동을 걸었다.

프리미엄 스마트폰 시장이 정체·축소됨에 따라 중가 제품에도 힘을 주는 등 전략 변화를 시도하는 것이다.

삼성전자는 11일 오후 6시(한국시간) 말레이시아 쿠알라룸푸르에서 글로벌 미디어와 파트너 등 10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A 갤럭시 이벤트'를 개최하고 세계 최초로 스마트폰 후면에 쿼드 카메라를 탑재한 '갤럭시A9'을 전격 공개했다.

이날 행사에 참석한 고동진 삼성전자 IM(IT·모바일)부문장(사장)은 '갤럭시A9'에 대해 "빠르게 변화하는 비주얼 커뮤니케이션 세대를 위해 최고의 카메라와 역동적인 디자인을 갖춘 제품"이라고 소개했다.

'갤럭시A9'은 스마트폰 후면에 2400만 화소 기본 렌즈뿐 아니라 망원 렌즈·초광각 렌즈·심도 렌즈를 탑재해 언제 어디서나 사용자가 보고 느끼는 장면을 촬영할 수 있다.

광학 2배줌을 지원하는 1000만 화소 망원 카메라는 먼 거리에서도 피사체의 세밀한 부분을 선명하게 촬영한다.

사람의 시야각과 유사한 화각 120도의 800만 화소 초광각 카메라는 사용자가 보고 있는 장면을 왜곡 없이 그대로 담아낸다.

'갤럭시A9'은 2400만 화소 카메라와 500만 화소 심도 카메라를 탑재해 사용자가 촬영 전후 자유자재로 보케(Bokeh) 효과를 적용할 수 있는 '라이브 포커스' 기능을 제공한다.

사용자는 이 기능을 활용해 프로 사진작가가 촬영한 것과 같은 결과물을 얻을 수 있다는 게 삼성전자의 설명이다.

특히 '갤럭시A9'은 최신 전략 스마트폰 '갤럭시노트9'을 통해 첫선을 보인 인공지능(AI) 기반 '인텔리전트 카메라'를 장착했다.

사용자는 촬영 장면에 따라 모드를 변경하거나 필터를 적용하지 않아도 최상의 사진 촬영이 가능하다.

'인텔리전트 카메라'는 인물·풍경·음식 등 촬영 장면을 자동으로 인식해 최적의 색감으로 촬영해주는 기능이다.

전면은 2400만 화소 카메라가 탑재됐다.

디스플레이와 LED의 광원을 활용해 저조도 환경에서도 밝은 셀피를 촬영할 수 있다.

인물의 좌우 혹은 전면에 조명 효과를 주는 '프로 라이팅' 기능도 지원한다.

'갤럭시A9'은 카메라뿐만 아니라 다른 성능도 프리미엄 제품 수준이다.

18.5대 9 화면 비율의 인피니티 디스플레이 디자인에 6.3형 슈퍼 아몰레드 디스플레이를 탑재했다.

배터리 용량은 3800mAh에 달한다.

'갤럭시A9'은 6기가바이트(GB)와 8GB 두 가지 모델로 출시되며 모두 128GB 내장 메모리·최대 512GB 마이크로 SD 카드를 지원한다.

색상은 캐비어 블랙·레모네이드 블루·버블검 핑크 등으로 구성됐다.

레모네이드 블루·버블검 핑크 모델의 경우 단계적으로 색상에 변화를 주는 '그래디언트' 효과가 적용됐다.

삼성전자는 '갤럭시A9'을 다음 달부터 전 세계에 순차적으로 출시할 예정이다.

가격은 이날 공개되지 않았지만 60만~70만 원대로 예상된다.

이날 공개된 '갤럭시A9'은 삼성전자의 스마트폰 사업 전략 변화를 의미한다.

프리미엄 시장에서 우위를 점하고 있던 삼성전자는 그동안 중가 제품에 신기술을 적용하는 데 소극적이었다.

하지만 사용자의 교체 주기가 늘어나는 등 프리미엄 시장 정체가 지속되자 돌파구가 필요했다.

삼성전자는 중저가대 수요가 많은 인도·중남미·동남아 등 신흥 시장을 공략하기 위해 중저가대 제품에도 '혁신 기술'을 적용하기로 했다.

삼성전자의 이러한 행보는 이미 예견됐다.

앞서 고동진 사장은 지난 8월 '갤럭시노트9' 언팩 기자간담회에서 "올 초부터 전략을 상당 부분 수정했다"며 "필요하면 중가 모델에 혁신 기술을 먼저 적용하는 방식을 채택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한편 이날 삼성전자는 3개(트리플)의 카메라를 탑재한 '갤럭시A7'도 함께 공개했다.

'갤럭시A7'은 스마트폰 후면에 2400만 화소 기본 카메라·초광각 카메라·심도 카메라를 장착했다.

이 제품은 국내에서 이달 중 출시될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