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4.44% 하락 2129 마감 / 시총 하루새 65조 줄어 역대 최대 / 코스닥 5.37% 폭락… 환율도 급등미국발 증시 급락에 따른 공포감이 한국을 비롯한 아시아 시장을 덮쳤다.

코스피는 100포인트 가까이 빠지며 하루 하락폭으로는 7년 만에 가장 크게 떨어졌다.

환율은 10원 넘게 급등했다.

11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코스피는 전날보다 4.44%(98.94포인트) 하락한 2129.67로 장을 마쳤다.

지난해 4월12일(2128.91) 이후 18개월 만의 최저치 기록이다.

하루 낙폭은 2011년 9월 23일(103.11포인트) 이후 7년 만에 가장 크다.

이날 폭락으로 코스피 시가총액은 전날보다 65조4360억원이나 줄어들며 종전 사상 최대 기록(2011년 8월19일 64조8200억원)을 갈아치웠다.

외국인은 유가증권시장에서 4896억원어치를 순매도하며, 8거래일 연속 ‘팔자’ 행진을 이어갔다.

8거래일간 외국인 순매도 규모는 2조2000억원을 넘어섰다.

코스닥은 전날보다 40.12포인트(5.37%) 떨어진 707.38로 장을 마쳤다.

지난해 11월7일(701.14) 이후 가장 낮은 수준이다.

하루 하락률은 2016년 2월12일(-6.06%) 이후 최대다.

아시아 증시도 줄줄이 하락했다.

기술주가 많은 대만 가권지수는 6.31% 폭락했고, 중국 상하이종합지수도 5.22%나 떨어졌다.

일본 닛케이225지수와 홍콩 항셍지수도 3%대 낙폭을 보였다.

서울 외환시장에서 원·달러 환율은 전날보다 10.4원 오른 달러당 1144.4원으로 마감했다.

이는 지난해 9월29일(1145.4원) 이후 최고치다.

7거래일 연속 상승으로 10월 들어 35.1원이나 올랐다.

금융시장이 출렁이면서 공포지수로 불리는 코스피200 변동성지수(VKOSPI)는 전 거래일보다 33.22% 오른 19.61포인트로 마감했다.

종가 기준으로 지난 3월28일(19.81%) 이후 가장 높은 수준이다.

미국 금리 인상과 미·중 무역전쟁, 세계 경제성장 둔화 전망 등 악재가 겹친 데다 전날 밤 미 뉴욕증시가 크게 하락한 것이 위험자산 투자 심리를 악화시킨 것으로 풀이된다.

10일(현지시간) 기술주 불안 우려로 다우산업 지수는 3.15% 하락했고, 나스닥과 S&P500도 각각 4.08%, 3.29% 떨어졌다.

이진경·조병욱 기자 ljin@segy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