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적인 아이돌' 방탄소년단(BTS)이 오는 14일(현지시간) 오후 프랑스 파리에서 공연을 앞둔 가운데, 문재인 대통령이 공연을 관람할 예정이라고 청와대가 11일 밝혔다.

청와대는 아시아유럽정상회의(ASEM·아셈) 참석을 위한 유럽 순방 차 13일 프랑스를 국빈방문하는 문 대통령이 현지에서 한불 우정 콘서트에 참석할 예정으로 전해졌다.

청와대는 이 콘서트에 BTS의 출연이 결정된 상태, 문 대통령의 관람이 성사된 것이라고 설명했다.

청와대 관계자는 "한불 우정 콘서트는 문 대통령의 지난 아랍에미리트(UAE) 방문때 있었던 케이팝 공연에 현지 한류 팬들이 보여준 반응을 넘어서는 반응이 예상되는 행사로 준비하고 있다"고 전했다.

'한국 음악의 울림'이라는 주제로 열리는 행사에는 문화예술인을 포함한 프랑스 주요 인사 200여명, 프랑스 한류 팬 100여명, 파리 7개 대학의 한국학과 학생 20여명, 그리고 한국 측 초청자 등 모두 400여명이 참석한다.

한편 BTS 외에 거문고·색소폰·드럼·판소리 등을 함께하는 한국 전통 퓨전 음악팀인 '블랙스트링'과 거문고·기타로 공연하는 그룹 '문고고'가 한국 드라마인 '태양의 후예' '김비서가 왜 그럴까' 등의 OST를 공연할 예정이다.

김정호 온라인 뉴스 기자 Ace3@segy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