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부 무죄 판단 혐의 입증 주력검찰은 11일 이명박 전 대통령의 1심 판결에 불복해 항소했다.

검찰은 이 전 대통령 사건을 맡았던 1심 재판부에 이날 항소장을 제출했다.

재판부가 공소사실 일부를 무죄로 판단한 것과 형량을 징역 15년으로 정한 것을 받아들일 수 없어 상급심의 판단을 받아보겠다는 것이다.

1심 재판부는 이 전 대통령이 다스의 실소유주인 점을 인정하면서도 횡령액은 검찰이 주장한 345억원보다 100억원 가까이 적은 246억원만 인정했다.

또 삼성으로부터 지원받은 다스의 미국 소송비용 67억여원 중 61억원가량만 뇌물에 해당한다고 판단했다.

이밖에 이 전 대통령이 다스 회계조작으로 탈세한 31억원은 공소 요건을 갖추지 못했다며 기각했다.

검찰은 항소심에서 이 전 대통령의 1심에서 무죄나 면소, 기각 판단된 혐의를 입증하는 데 주력할 것으로 보인다.

이 전 대통령 측은 항소 기한인 12일 항소 여부를 최종 결정할 것으로 예상된다.

김범수 기자 sway@segy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