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녹색연합 “매립 계획 철회를” / 예정지구 내 5만 마리 이상 서식 / “이주해도 생존 가능성 희박” 지적매립이 예정된 인천 영종도 갯벌에 멸종위기종인 흰발농게가 5만 마리 이상 서식 중인 것으로 확인돼 대책 마련이 요구되고 있다.

11일 인천녹색연합에 따르면 인하대학교 해양동물학실험실과 생명다양성재단이 지난달 8일과 20일 인천시 중구 영종 2지구 갯벌을 조사한 결과, 매립계획지 가운데 1곳 5950㎡에서 흰발농게 5만여 마리가 서식 중으로 확인됐다.

가로 1m, 세로 1m 크기 갯벌에 많게는 농게 25마리가 서식하고 있어 해당 지역에 최소 5만4561마리의 농게가 살고 있을 것으로 조사팀은 추산했다.

올해 7월 말에도 영종 2지구 갯벌 다른 지점에서 대규모 흰발농게 서식지가 확인된 점으로 미뤄볼 때 이 갯벌에만 10만 마리 이상의 농게가 살고 있는 것으로 추정된다.

인천녹색연합은 생물 다양성을 보전하기 위해 인천시와 인천경제자유구역청이 해당 갯벌의 매립 계획을 철회하고, 갯벌 생태공원 조성을 적극적으로 검토해 줄 것을 요구했다.

흰발농게는 해안 개발로 인해 멸종위기 2급 야생생물로서 해양수산부가 지정한 보호 대상 해양생물이기도 하다.

조사에 참여한 김태원 인하대 교수는 "만약 흰발농게 서식지를 제외하고 매립을 한다고 하더라도 갯벌의 퇴적상이 변하면서 서식지도 유지되기 어려울 것"이라며 "농게들이 다른 지역으로 이주하더라도 비슷한 대체지가 없기 때문에 생존 가능성은 희박하다"고 지적했다.

인천=이돈성 기자 sports@segy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