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홍여진(사진)이 여러 방송을 통해 과거 유방암 투병 사실을 고백하는 이유에 대해 말문을 열었다.

11일 방송된 TV조선 '인생다큐-마이웨이'에서는 1979년 미스코리아 선 출신 배우 홍여진의 인생사가 그려졌다.

40대의 나이에 유방암에 걸려 가슴 절제 수술을 받은 홍여진. 수술 이후 그는 3년 간 우울증을 앓기도 했다.

하지만 지금은 망설임 없이 투병의 기억을 털어놓는 홍여진에게 또 다른 가슴 아픈 사연이 있었다.

홍여진은 "한 번은 어떤 중년 아주머니가 내 손을 잡고 울더라. TV에서 내가 유방암 자가검진법 이야기하는 것을 보고 자신에게도 이상이 있다는 것을 알았지만, 진료를 미루다 유방암 말기 판정을 받은 분이었다"며 밝혔다.

이어 "그 이후로 나는 내가 유방암에 관해 이야기할 수 있는 프로그램은 무조건 나가려고 한다.물론 99명은 날 향해 '왜 또 저 얘길 해'라고 말할 수 있지만, 나는 1명이라도 내 이야기를 듣고 바뀔 수 있다고 생각한다.구할 수 있다고 생각한다.내 이야기로 누군가를 살릴 수 있다면 나는 계속 할 것이다"고 덧붙였다.

한편 TV조선 '인생다큐 마이웨이'는 매주 목요일 밤 10시에 방송된다.

김정호 온라인 뉴스 기자 Ace3@segye.com사진=TV조선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