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유아가 맹견에 물려 숨진 사고가 발생했던 오스트리아 빈 시가 맹견 소유주의 음주를 제한하는 법을 시행하기로 했다고 dpa통신이 11일(현지시간) 전했다.
빈 시는 전날 맹견 소유주의 경우 혈중알코올농도가 0.05%를 넘어서는 안 되며 개에게는 입마개를 씌우고 목줄을 해야 한다고 발표했다.
현행 규정은 목줄과 입마개만 개에게 하도록 돼 있다.
빈 시의 율리 시마 환경국장은 "이 도시에서 개 때문에 사람들, 특히 어린이들이 다치는 것을 막기 위해 모든 조처를 하고 싶다"고 말했다.
지난달 말 빈에서는 조부모와 함께 있던 한 살짜리 아이가 맹견 종류인 로트바일러에 물려 심하게 다치는 사고가 있었다. 이 아이는 병원에서 치료를 받다가 결국 숨졌다.
당시 이 개의 주인으로 알려졌던 여성은 만취한 상태여서 개가 아이를 공격하는데도 떼어놓지 못했다고 경찰은 전했다.
빈에서 새 규정이 적용되는 맹견 종류는 로트바일러와 불테리어, 핏불테리어, 마스티프 등이다.
김주리기자 yuffie5@wowtv.co.kr

No1. 경제/증권방송 보며 채팅하기 [유튜브][페이스북]
대한민국 재테크 총집결 [한국경제TV 사이트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