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최무성(사진)이 후배 김태리를 칭찬했다.

11일 방송된 tvN '인생술집'에는 최근 화제 속에 종영한 드라마 '미스터 션샤인'의 숨은 주역들인 배우 최무성. 김혜은, 윤주만이 출연했다.

이날 최무성은 "극 중 제자로 나온 김태리와 호흡은 어땠냐"는 물음에 "성격이 밝다.귀엽고 씩씩한 느낌이다.현장에서도 예쁨을 많이 받았다"며 "그 친구도 연극을 몇 년 했던 친구다.연극 후배기도 하니까 친근감이 들었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사극이 어색하고 힘들었다.김태리도 처음이였지만 안정감 있게 하더라"고 덧붙였다.

한편 tvN '인생술집'은 매주 목요일 오후 11시 방송된다.

김정호 온라인 뉴스 기자 Ace3@segy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