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윤주만(사진) 일본어 대사 때문에 어려움을 느꼈다고 고백했다.

11일 방송된 tvN '인생술집'에는 최근 화제 속에 종영한 드라마 '미스터 션샤인'의 숨은 주역들인 배우 최무성 김혜은 윤주만이 출연했다.

이날 윤주만은 "정말 일본인 같았다"는 말에 "일본인처럼 보이기 위해 고민을 많이 하고 촬영을 갔는데, 분장팀에서 올백 머리를 권유했다.그래서 해볼까 했는데, 굉장히 허전했다.뭔가 없을까 생각하다가 '어벤져스' 속 로키 캐릭터가 생각났다"며 "그래서 뒷머리를 만들었고, 지금의 유죠 캐릭터가 탄생했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일본어 대사가 정말 막막했다.제가 아는 말이라고는 '오이시' 같은 것 밖에 없었는데 너무 스트레스가 심했다"고 털어놨다.

특히 윤주만은 "유연석도 스트레스가 많았을 것 같다"는 말에 "유연석도 정말 많았다.초반에는 둘 다 머리를 붙잡고, 두통이 올 정도로 힘들어했다.어설프게 하면 안 될 것 같았다"고 답했다.

한편 tvN '인생술집'은 매주 목요일 오후 11시 방송된다.

김정호 온라인 뉴스 기자 Ace3@segye.com사진=tvN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