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일 오전 서울 광진구 구립 수호천사어린이집에서 열린 3대가 함께하는 곶감만들기에서 어린이들이 할머니와 함께 곶감을 만들기 위해 감을 깎고 있다.

이제원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