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이 12일 공직선거법 위반혐의로 이재명 경기도지사 자택과 성남시청 사무실 등을 압수수색했다.

분당경찰서는 이날 오전 7시 20분경부터 이 지사 주거지와 성남시청 4개 사무실 등에 대한 압수수색을 진행 중이라고 밝혔다.

성남시장 재임 시절 권한을 남용해 친형 이재선 씨를 정신병원에 강제 입원시키고 지방선거 기간 방송토론에서 해당 의혹을 부인했다는 이유로 고발된 건에 대한 압수수색이다.

앞서 바른미래당은 지난 6월 수원지검 성남지청에 이재명 지사를 친형 강제 입원조치, 여배우 스캔들, 구단 강제 자금 조성 등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로 검찰에 고발했다.

다만 경찰은 이번 압수수색은 '스캔들'과는 관계가 없다고 밝혔다.

압수수색 대상엔 이 지사 신체도 포함돼 눈길을 끌었다.

이를 두고 일각에선 얼마전 김부선 씨가 '이 지사 신체에 큰 점이 있다'고 말한 것을 확인하려는 것 아니냐는 말도 나왔지만 경찰은 "휴대전화를 압수하기 위한 것"이라고 일축했다.

앞서 경찰은 지난 7월에도 같은 사안으로 분당보건소와 성남시정신건강증진센터, 국민건강보험공단 성남남부지사 등을 압수수색한 바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