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여름의 더위는 사람뿐 아니라 동물에게도 잔인했습니다.

휴가철 유기동물이 1년전보다 5배 늘었다는 것이 그 증거입니다.

개집 채로 기르던 가족을 길에 내버리고 피서를 떠난 사람들의 이야기도 전해졌습니다.

그 와중에 유기견의 대모로 이 더위를 이겨낸 사람도 있습니다.

배우 이용녀씨와 댕댕이들의 이야기를 소개합니다.

(동영상 https://youtu.be/E8EE7QBQsQM) 서혜진기자 hyjin77@segy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