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카카오게임즈가 블루홀과 '에어' 한국 퍼블리싱 계약을 체결했다 (사진제공: 카카오게임즈)카카오게임즈와 블루홀이 '플레이어언노운즈 배틀그라운드'에 이어 다시 한번 손을 잡았다.

카카오게임즈가 12일, 블루홀이 개발 중인 MMORPG 차기작 ‘에어’ 한국 서비스를 맡게 된 것이다.‘에어'는 기계 문명과 마법이 공존하는 세계관을 바탕으로 한 PC 온라인 MMORPG로, 각종 비행선과 탈 것을 이용한 RvR과 공중 전투 등 차별화된 콘텐츠를 제시하며 국내는 물론 글로벌 시장에서도 큰 기대를 모으고 있다.

양사는 이번 ‘에어' 한국 퍼블리싱 계약으로 지난 2016년 북미-유럽 퍼블리싱 계약에 이어 국내와 글로벌 시장 모두에서 협력 관계를 이루게 됐으며, 앞으로 ‘에어’의 성공적인 개발과 안정적인 운영 및 서비스를 통해 공동의 성장을 이뤄 나가기로 다짐했다.

조계현 카카오게임즈 대표이사는 “세계 최고 수준의 PC온라인게임 개발 및 흥행 능력을 입증한 블루홀과 다시 한번 힘을 합친 만큼, ‘에어’를 통해 게이머들에게 재밌고 즐거운 게임, 만족할만한 서비스를 제공해 나갈 것을 약속한다”고 전했다.

김효섭 블루홀 대표이사는 "’테라’와 ‘배틀그라운드’를 만든 블루홀의 개발력과 카카오게임즈의 풍부한 게임서비스 경험이 시너지를 낼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며 “’에어’를 유저들의 큰 기대에 부응하는 게임으로 선보이도록 최대의 개발 역량을 투입하겠다”고 말했다.‘에어'에 관한 보다 자세한 정보는 추후 공개될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