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일 오전 11시 40분(모스크바 시간) 카자흐스탄 바이코누르 우주기지에서 러시아제 '소유스 MS-10' 우주선이 로켓 발사체 '소유스 FG'에 실려 발사됐으나 발사 후 2분 45초 무렵에 로켓 2단이 고장을 일으키면서 우주선이 지상으로 추락했다.
전문가들은 4개 블록으로 구성된 로켓 1단의 1개 블록이 제대로 분리되지 않으면서 로켓 2단을 가격해 2단 엔진이 꺼진 것으로 보인다고 추정했다.
다행히 탑승했던 2명의 러시아와 미국 우주인은 비상탈출해 구조됐지만 이번 사고로 러시아 우주 산업은 큰 이미지 손상을 입게됐다.
1960년대에 개발된 소유스 로켓은 가장 안전한 로켓 가운데 하나로 평가받아왔다. 지금까지 130회의 성공 발사 기록을 세우는 동안 이날 사고를 포함해 5차례의 크고 작은 사고가 났을 뿐이다.
특히 유인 우주선 발사 단계나 비행 단계에서 사고가 난 건 이번이 세 번째에 불과하다고 AFP 통신은 전했다.
지난 1975년 '소유스 18-1' 우주선이 발사 직후 로켓 발사체 3단에 고장이 나면서 비행 21분여 만에 추락한 바 있다. 이 사고로 탑승 우주인 1명은 내상을 입어 영영 우주비행을 할 수 없게 됐지만 다른 우주인 1명은 그 뒤로도 두 차례 더 우주비행에 성공했다.
뒤이어 1983년 2명의 우주인을 태운 '소유스 T-10-1' 우주선이 발사 48초를 앞두고 로켓 발사체에 화재가 발생하는 사고를 겪었다.
사고 직후 지상통제센터에서 탑승자 비상구조시스템을 가동해 우주인이 탄 귀환 캡슐이 발사체에서 튕겨 나가 5분여를 낙하 비행한 뒤 발사대에서 5km 정도 떨어진 곳에 착륙했다. 2명의 우주인은 모두 무사했다.
추락하는 러시아 '소유스-10' 우주선 (사진=연합뉴스) 소련 붕괴 후 처음으로 발생한 이번 사고는 소유스 우주선을 이용한 러시아의 우주인 운송 사업에 타격을 줄 전망이다.
미국항공우주국(NASA)은 2011년 우주왕복선 프로그램이 중단된 이후 1인당 8천만 달러 정도를 주고 러시아의 소유스 우주선을 이용해 국제우주정거장(ISS)에 자국 우주인을 보내왔다.
하지만 이번 소유스 사고로 NASA가 자국 우주선 개발 사업에 한층 더 박차를 가할 것으로 보인다.
NASA는 내년 11월 러시아연방우주공사(로스코스모스)와의 계약이 종료된 뒤 소유스 대신 스페이스X와 보잉 등 미국 기업의 우주선을 활용하는 계획을 추진 중이다.
스페이스X가 개발 중인 유인 우주선 '드래곤'은 내년 6월, 보잉의 우주선 '스타라이너'는 내년 8월 각각 첫 유인 비행을 앞두고 있다.
드래곤 발사에는 스페이스X의 '팰컨9 로켓'이, 스타라이너 발사에는 보잉과 록히드마틴 합작사인 유나이티드론치얼라이언스(ULA)가 개발한 아틀라스 V로켓이 이용된다.
러시아 소유스 우주선 사고로 미국이 자체 우주선 개발 일정을 더 앞당길 가능성도 있어 보인다.

이영호기자 hoya@wowtv.co.kr

No1. 경제/증권방송 보며 채팅하기 [유튜브][페이스북]
대한민국 재테크 총집결 [한국경제TV 사이트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