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달 취업자 수가 전년대비 4만5천명 증가한 가운데, 이재갑 고용노동부 장관이 "일자리의 질이 개선되고 있다"고 평가했습니다.
이재갑 장관은 12일 오전 8시 개최된 사회관계장관회의에서 '9월 고용동향'을 언급하고, "상용직 증가와 청년고용률 상승 등 일자리의 질이 개선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또 "취업자 수가 7, 8월에 비해 늘어났으나 일자리의 양적인 측면에서는 여전히 엄중한 상황"이라며 "현재 당정이 함께 고용대책을 마련 중으로 조만간 발표하겠다"고 강조했습니다.
이번 9월 고용동향은 지난 7, 8월 천명대에 그쳤던 취업자 수 증가 폭이 다소 늘어 4만5천명을 기록했습니다.
하지만 올해 들어 3번째로 낮은 수준이며, 실업자 수는 취업자 증가 폭의 두 배인 9만2천명이 늘었습니다.
고용부 측은 "9월 고용동향이 당초 우려했던 것보다는 다소 나아졌다"고 평가했습니다.
일자리 질 측면에서 상용직 근로자의 증가폭이 확대되었고, 감소 추세이던 청년층 취업자도 증가추세로 전환했다고 설명했습니다.
또 구조조정의 영향으로 크게 감소해오던 제조업이 9월에는 취업자 감소 폭이 다소 줄었다고 덧붙였습니다.
당정은 취약계층과 지역, 산업에 대한 맞춤형 일자리 창출과 고용창출력 강화를 위한 대책을 조만간 발표할 예정입니다.

조연기자 ycho@wowtv.co.kr

No1. 경제/증권방송 보며 채팅하기 [유튜브][페이스북]
대한민국 재테크 총집결 [한국경제TV 사이트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