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토마토 신태현 기자] 직장인들은 대학 전공에 맞춰 취업하는 게 회사에서 일하는 데 도움된다고 여기는 것으로 나타났다.

구인구직 매칭 플랫폼 사람인이 직장인 546명을 대상으로 ‘전공과 직업 관계’에 대해 조사한 결과 76.9%가 ‘전공을 살려 취업하는 것이 회사 생활에 도움이 된다’고 생각하고 있었다.

도움이 된다고 생각하는 이유로는 ‘업무 이해력과 적응이 빠르기 때문’(77.1%, 복수응답)을 가장 많이 선택했다.

계속해서 ‘해당분야의 지식과 경험을 쌓을 수 있기 때문’(48.6%), ‘배운 지식을 살려 취업할 수 있기 때문’(44.5%), ‘스스로 업에 대한 정체성이 확고하기 때문’(32.4%)의 답변이 이어졌다.

실제 응답자의 48.7%는 입사시 본인의 원전공을 살려서 취업했다.

복수전공이나 부전공을 살려 입사하는 경우도 11.4%였다.

반면 전공을 전혀 살리지 못하고 취업한 응답자도 39.9%였다.

그 이유로는 ‘취업이 급해서’(32.6%, 복수응답), ‘전공이 적성과 맞지 않아서’(28%), ‘전공과 관계없이 할 수 있는 일이 더 많아서’(26.1%), ‘졸업 후 진출 분야가 많지 않아서’(25.2%) 등을 꼽았다.

또 직장인 과반은 전공을 선택할 때부터 향후 직업까지 고려한 것으로 집계됐다.

응답자 62.3%는 ‘직업을 고려한 선택’이었다고 답했다.

전공을 택한 이유도 ‘특기 및 적성과 잘 맞아서’(37.5%, 복수응답), ‘취업에 도움이 될 것 같아서’(34.8%)가 상위권이었다.

그 밖에 ‘지원할 수 있는 성적에 맞춰서’(23.8%), ‘학문적 관심이 높아서’(23.4%), ‘희망 직무와 관련 있어서’(21.1%) 등의 이유가 있었다.

한편 직무와는 별개로 직장인 59%는 회사생활을 하면서 ‘전공 선택을 후회한 적 있다’고 밝혔다.

후회 경험은 ‘인문·어학계열’(65.1%) 전공자가 가장 많았고, ‘예체능계열’(61.4%), ‘사회과학계열’(58.8%) 등의 순이었다.

다시 전공을 선택하면 바꾸고 싶은 의향을 가진 이들도 66.8%였으며, ‘이·공학계열’(48.2%)로 전환하고 싶은 의견이 가장 많았다.

자료/사람인 신태현 기자 htenglish@etomat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