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축구 대표팀이 12일 오후 8시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국제축구연맹(FIFA) 랭킹 5위 우루과이와 평가전을 벌인다.
벤투호가 내달 호주 원정으로 치르는 두 경기를 포함해 올해 6차례 A매치(국가대표팀간 경기) 상대 중 최강 팀이다.
우루과이는 역대 FIFA 월드컵에서 2차례(1930년·1950년) 우승과 함께 4위(1954년·1970년·2010년)도 3차례나 차지한 전통의 강호다. 올해 러시아 월드컵에서는 '우승팀' 프랑스에 밀려 8강에서 탈락했지만 브라질, 아르헨티나와 함께 남미를 대표하는 축구 강국이다.
한국 축구는 지금까지 우루과이와 7차례 만나 1무 6패로 한 번도 이겨보지 못했다. 1982년 인도 네루컵에서 2-2로 비긴 이후 내리 6연패 중이다.
2006년부터 12년째 우루과이 사령탑으로 활동하는 오스카르 타바레스 감독이 이끄는 우루과이는 이번 방한한 22명이 사실상 2018 러시아 월드컵 엔트리에 가깝다.
루이스 수아레스(FC바르셀로나)가 아내의 셋째 아이 출산으로, 수비수 호세 히메네스(아틀레티코 마드리드)가 부상으로 원정 명단에서 빠졌지만 나머지 선수들은 고스란히 포함됐다.
한국과 맞대결에 나설 베스트 11도 러시아 월드컵 8강 프랑스전에 나섰던 멤버들이 주축이다.
4-3-1-2 포메이션이 유력한 가운데 투톱으로는 프랑스 리그앙 득점왕 출신의 골잡이 에딘손 카바니(파리 생제르맹)와 크리스티안 스투아니(지로나)가 나설 가능성이 크다.
2선에는 로드리고 벤탕쿠르(유벤투스)가 공격형 미드필더를 맡고, 왼쪽부터 마티아스 베시노(인터밀란)와 루카스 토레이라(아스널), 나히탄 난데스(보카 주니어스)가 배치될 것으로 보인다.
철벽 수비진을 구축한 포백에는 왼쪽부터 디에고 락살트(AC밀란)-세바스티안 코아테스(스포르팅 리스본)-디에고 고딘(아틀레티코 마드리드)-마르틴 카세레스(라치오)가 포진한다. 골키퍼 장갑은 페르난도 무슬레라(갈라타사라이)가 낀다.
러시아 월드컵 프랑스전 베스트 11 가운데 수아레스와 히메네스를 뺀 멤버를 총가동하는 셈이다.
황의조(감바 오사카)가 원톱으로 선발 출격이 유력한 가운데 좌우 날개는 손흥민(토트넘)과 황희찬(함부르크)이 맡는다. 손흥민으로서는 다음 달 호주 원정에는 불참하기 때문에 올해 마지막 A매치다.
(사진=연합뉴스)
이영호기자 hoya@wowtv.co.kr

No1. 경제/증권방송 보며 채팅하기 [유튜브][페이스북]
대한민국 재테크 총집결 [한국경제TV 사이트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