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재무부가 국내 국책은행과 시중은행에 직접 연락해 대북 제재 준수를 요청한 것으로 확인됐다.

미국 정부가 직접 국내 금융기관에 연락을 취해 온 것은 이례적이다.

12일 금융권에 따르면 미국 재무부가 지난달 20~21일 산업·기업은행과 KB국민·신한·NH농협은행 등 시중은행과 전화 회의를 진행했다.

해당 시점은 남북 정상이 평양 선언을 한 직후다.

미 재무부는 먼저 이메일로 '북한 관련 회의를 열고 싶다'고 요청하고 국내 은행과 연락한 것으로 알려졌다.

미 재무부에서는 테러·금융정보 담당 관계자가 참석했고 국내은행은 준법감시 담당 부행장이 참석했다.

회의에서 미 재무부는 국내 은행이 추진하는 대북 관련 사업 현황을 묻고 대북 제재를 준수할 것을 당부한 것으로 전해졌다.

미 재무부가 국내 은행과 직접 접촉해 대북 제재와 관련해 논의한 것은 이례적인 일이다.

성일종 자유한국당 의원은 정무위원회 금융감독원 국정감사에서 "미국이 한국의 금융기관에 직접 북 제재 관련 권고를 보낸 것은 중요한 상황"이라며 "금감원장이 이에 대해 각 은행과 조율해서 점검했는지, 상황을 제대로 파악했는지에 대해 알아야 한다"고 지적했다.

민병두 정무위원회 위원장 또한 "언론 보도를 통해 집작하기로는 대북 제재와 관련해 위법한 사항이 있다기보다는 사전적이고 일반적인 주의 당부인 것으로 보이지만 혼란이 야기될 수 있기 때문에 미 재무부의 입장이 예방적 차원인지 경고적 차원인지에 대해서 분명한 답변을 들을 수 있도록 해달라"고 당부했다.